My Story/삶의 흔적2009.01.04 08:26

2007년 08월 19일  숭어낚시

지난번 모처럼 떠난 좌대낚시에서 멸치만 잡은것이 못내 아쉬웠던걸까? 
와이프와 함께 삼길포로 떠났다.

난생 첨 해보는 숭어 낚시. 

"과연 어른 팔뚝만한 물고기가 우리같은 낚시 초짜에게 잡혀줄까"

좌대에 자리를 잡고 한 30분쯤 지나자 와이프의 낚시대에서 강한 입질이왔다.
숭어 낚시의 재미는 짜릿한 손맛이라더니.  숭어의 엄청난 힘에 깜짝 놀랄만 했다..

오후에 철수하기 전까지 와이프와 둘이서 팔뚝만한 숭어만 14마리 정도 낚아 올렸으니... 숭어낚시 처음 치고는 대박이다.
이날 좌대에서 와이프가 최대어를 잡았는데...   ㅋㅋㅋ
주위에 낚시 꾼들이 모두 모여들어 다같이 깜짝 놀랬다...  으찌나 크던지
옆에 다른팀 아저씨의 도움을 받고 나서야 간신히 끌어낼 수 있었다.

물위로 고개를 내민 녀석의 머리와 비늘을 보고, 난 무슨 물속에서 용이 올라오는줄 알았다는.
(걍 놔줄걸 그랬나? 너무 커서 좀 무서웠는데...)

아쉽게도 핸드폰 카메라도 찍어둔 사진 밖에 없어서... 기회가 되면 사진도 올려야 겠지만 사진으로 봐도 깜놀 -0-)

이날 잡은 숭어들은 집에 가져가기 쉽도록 선장님이 대신 손질을 해주셨지만.
난 다음부터 숭어 낚시는 안하겠다고 속으로 마음 먹었다.
숭어가 너무 크니까, 잡고나서도 펄떡 거리면 무섭더라구  아 무셔~ 우럭은 비교적 안징그러운데 (-_-)


그날 저녁 숭어들은 장모님의 솜씨로 모두 매운탕과 생선까스로 변신했다.








Posted by 킹오빠
My Story/삶의 흔적2009.01.04 07:52

2007년 08월 01일
아버지와 누나를 모시고 안면도 좌대낚시들 다녀오다.


▽ 이곳은 서해대교 휴게소

원래 우럭을 노리고 간건데...
네명이서 멸치만 수백마리 잡았다.
8월로 접어들면 안면도는 우럭시즌이 벌써 끝나는건가?

그대신 채비를 물속에 넣얻다 빼면, 5마리씩 줄줄이로 올라오는 멸치떼... 손맛은 적지만 바다 낚시가 처음인 아버지와 누나는
연신 올라오는 멸치 잡이에 매우 즐거워 하신다.

갖잡은 멸치는 선장님 사모님의 솜씨로 즉석에서 튀김으로 변신... 아삭아삭한 맛이 일품이다.

대부분의 바다좌대가 그렇듯 인심좋은 선장님은 씨알이 제법 큰 양식 우럭과 직접 잡아올린 숭어회를 즉석에서 서비스로
대접해 주신다.

복잡한 도심에서 벗어나 온가족이 함께 조용히 바다를 즐길수 있는  여유... 
역시 바다 좌대 낚시의 매력
이다.



Posted by 킹오빠